NEWS

'마성의 기쁨' 전재홍, '노영호'역 완벽 소화···최진혁과 케미 예고

2018-09-07

BY 서울경제 ON 2018년 9월 7일


[서울경제] 배우 전재홍이 성공적인 드라마 데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지난 5일(수) 드라맥스와 MBN에 동시 편성되어 첫 방송된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 제작 골든썸)으로 처음 안방극장을 찾은 전재홍이 안정적인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전재홍은 극 중 본사와 병원 홍보를 담당하는 선우그룹 홍보실장이자 공진양(전수경 분)의 비서까지 겸하고 있는 ‘노영호’ 역으로 분해 첫 방송부터 깨알 웃음을 선사하며 눈도장을 찍은 것.

‘마성의 기쁨’ 1회에서 훈훈한 비서의 모습으로 등장한 노영호(전재홍 분)는 겉모습과는 다르게 왠지 모를 코믹함으로 재미를 더했다. 사진 촬영을 완강하게 거부하는 센터장 공마성(최진혁 분)을 채근하며 앞으로 두 사람의 아옹다옹 케미를 예고한 것. 노영호는 비협조적인 공마성을 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쳐다보거나 이미 사진 촬영팀이 도착했다고 새침하게 말하는 등 소소한 웃음을 자아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어제(6일) 방송된 2회에서는 성기준(이호원 분)에 대해 묻는 공진양에게 기준의 근황을 보고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노영호가 마성과 기준의 사생활 업무까지 담당하고 있을 것을 짐작하게 하는 상황. 이에 앞으로 노영호가 공진양과 공마성, 성기준 등 주인공들 사이에서 또 어떤 활약을 펼칠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전재홍은 다수의 뮤지컬 무대에서 쌓아온 탄탄한 연기 내공과 표현력을 바탕으로 ‘노영호’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는 평. 더불어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도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고 있어 있어 회를 거듭할수록 전재홍이 극의 감초 역할로 등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매주 수, 목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